아리차는 예가체프 타운으로부터 8km 쯤 떨어진 작은 마을입니다. 아리차 가공시설엔 대략 700여 명의 소농들이 직접 재배한 커피 체리를 가져옵니다. 고도 1,800~2,200 미터에서 재배한 커피이지요. 고지대의 커피는 대개 생두의 밀도가 높고 당도가 좋습니다. 셰이드 트리를 활용해 광합성을 더욱 늦춰 커피에 천천히 과일 맛과 꽃 향이 배게끔 합니다.

앞서 200ml는 아리차 토착종을 내추럴로 가공한 원두를 소개한 바 있습니다. 이번엔 워시드 방식으로 가공한 원두로, 과일향이 풍부하면서도 보다 깔끔한 맛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