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로렌조 마을의 소농들이 재배한 커피입니다. 산 로렌조는 콜롬비아 나리뇨 지역에 위치해 있죠. 콜롬비아는 남부와 북부, 중부가 꽤나 또렷한 개성의 커피를 각기 재배합니다. 막달레나, 카사나레 주로 대표되는 북부의 경우 부드러운 신맛과 견과류의 감칠맛이 주로 납니다. 표고가 비교적 낮고 기온이 높아 스페셜티 커피에선 크게 두각을 드러내는 곳은 아닙니다.

안티오키아, 칼다스 등이 있는 중부는 우기와 건기가 산재해 일 년 내내 신선한 커피의 수확이 가능하지요. 과일향과 허브 향으로 밸런스가 좋은 것으로 유명합니다. 중부 역시 안티오키아를 제외하면 대체로 커머셜 커피를 재배합니다.

이번 원두를 재배한 나리뇨를 포함해 카우카, 윌라 등이 있는 남부가 스페셜티 커피 신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곳입니다. 적도에 가까운 데다 표고가 높지요. 고소하면서도 기분 좋은 산미가 가미되어 사랑을 많이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