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농장 이름의 뜻입니다. 농장주 루이스 알베르토 바야다레스는 자신의 농장에 대해 이렇게 설명합니다. “운 레갈로 데 디오스는 누에바 세고비아 주의 모존테 시, 퀴실리 아리바 구에 있다. 시청 소재지 오코탈에서 26km 떨어진 곳이다. 땅은 경사져 있고 굽이치며 아름다운 산과 맑은 호수, 생태계의 균형과 지속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동식물상에 둘러싸여 있다. 해발고도 1300~1800미터, 평균 기온 20도, 연강수량 1700mm의 기후에서 커피를 재배한다.”

그의 설명은 수치에 민감하면서도 자신의 농장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습니다. 자신의 농장에 대한 명확한 이해와 아끼는 마음이 공존합니다. 그래서 아름답습니다.

2010년 CoE에서 3위를 수상하며 스테셜티 커피 신에 등장한 이 농장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같은 인터뷰 자리에서 커피 맛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 그는 답합니다. “모든 건 신의 손에 달린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