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온두라스의 엘 파라이소 지역에서 열린 옥션에서 4위를 수상한 원두입니다. 그 해 옥션에선 파라이네마 품종이 상위 랭크를 휩쓸었었죠. 이 품종의 조상은 맛이 좋은 것으로 평판이 자자한 빌라사치이며 하이브리드 종 답게 병충해와 녹병에 강해 생산량도 좋은, 온두라스의 효자 품목입니다. 더불어 생두 사이즈도 커서 생산자에게 인기가 많지요.

엘 파라이소 주는 온두라스 남동부에 위치해 있으며 서부 코판에 이어 커피를 제일 많이 생산하는 주입니다. 단순히 양만 많은 게 아니라 이번 원두처럼 질도 좋은 원두가 많아 옥션에서 대파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로스 세드로스의 파라이네마는 스페셜티 커피, 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맛에 잘 부합하는 원두입니다. 코를 자극하는 카라멜 향과 더불어 짙은 베리향이 일품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