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산티시마 농장의 주인 마리오 호세 빌체스 우르비나는 주변 사람을 편안케 하는 분위기의 소유자입니다. 가족과 믿음, 커피, 야구. 이 네 가지를 가장 소중히 여기는 그는 아침마다 30분간 명상을 한 뒤엔 가라테 수업을 듣습니다.

그는 작은 농장 네 곳을 함께 운영합니다. 가공시설이 있는 산타 헤마, 그리고 라 산티시마, 라 에스콘디다, 라 엑셀란시아. 다 합쳐 20에이커쯤 되는 이 농장들은 모두 누에바 세고비아 주의 모존테 지역에 위치해 있습니다.

라 산티시마 농장의 레드 카투아이는 주인의 품성을 닮은 듯 맛이 모난 데가 없습니다. 부드러이 입 안에 딸기 향을 가득 채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