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다도 스테이션은 에티오피아 남부의 예가체프에 있습니다. 예가체프는 사실 시다모 구역의 일부이나 전세계에 황홀한 커피의 맛으로 이름을 떨쳐 아예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를 잡았죠. 예가체프 지역의 커피 농장은 대개 해발고도 2,000미터 이상으로 다른 스페셜티 커피 농장보다 높은 편입니다.

예가체프의 상공에서 보면 이 지역은 사람이 살지 않는 거대한 삼림 지역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이곳은 농촌치고는 고밀도 지역으로 4만 여명의 농부와 그의 가족이 군데군데 마을을 이뤄 살고 있습니다. 농부들의 농장은 농장이란 이름이 무색할 만큼 작습니다. 1헥타르도 채 되지 않으니까요. 그래서 예가체프의 커피는 ‘정원 커피’라는 귀여운 별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농장에 커피와 함께 고구마, 망고, 아보카도 등을 함께 키우죠. 커피가 주 생계수단이며 나머지는 주로 자급자족의 용도입니다. 이 지역의 커피는 거의 100% 유기농으로 보아도 무방한데, 이는 화학비료나 살충제를 살 만한 돈이 없어서입니다. 그럼에도 예가체프 커피는 ‘커피의 귀부인’이라 불리니 아이러니한 면이 있습니다.

예가체프의 이름에 어울리게도 에티오피아 아다도 토착종 G1 역시 풍부한 과일향이 일품입니다. 망고의 진득한 단맛이 카카오의 씁쓸함, 베리류의 약한 산미와 어울려 특유의 맛을 표현해내죠. 꼭 귀한 손님을 만나는 것처럼 한모금 한모금 소중하게 마시게 됩니다.